한국씨티은행, 20년째 산학협력을 통해 여성금융인재 양성에 앞장서
한국씨티은행, 20년째 산학협력을 통해 여성금융인재 양성에 앞장서
  • 정다은 기자
  • 승인 2021.06.0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01년부터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과 함께 여성금융인재 양성을 위한 ‘글로벌 금융아카데미’ 운영
한국씨티은행 임직원들이 직접 강사로 참여해, 현재까지 총 40학기의 강좌 진행하고 3000여 명의 수료생 배출
한국씨티은행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이화-씨티 글로벌 금융아카데미 2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신정순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 교수, 최문섭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부학장, 김효근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장, 김은미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엄경식 한국씨티은행 커뮤니케이션부 본부장) ⓒ위클리서울/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이화-씨티 글로벌 금융아카데미 2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신정순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 교수, 최문섭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부학장, 김효근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장, 김은미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엄경식 한국씨티은행 커뮤니케이션부 본부장) ⓒ위클리서울/ 한국씨티은행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1일  ‘이화-씨티 글로벌 금융아카데미 2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화-씨티 글로벌금융아카데미’는 한국씨티은행(이하 ‘씨티은행’)과 이화여자대학교(이하 ‘이화여대’)가 금융산업 및 관련 분야에서 활약하기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금융 이론 및 실무와 관련된 지식을 전달하고, 이들의 경력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01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산학 협력 사회공헌프로그램이다. 초기에는 비학위 과정으로 개설되었지만, 지난 2006년부터는 수강생들과 학교측 모두로부터 강의 내용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정식 학점(3학점)이 부여되는 학위 과정으로 운영되고 있다.

대학원생 및 3학년 이상 학부생을 대상으로 하는 본 프로그램은 2001년부터 현재까지 총 40학기가 진행되는 동안 300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하였고, 이번 학기에도 130여명의 수강생이 본 과정을 수료했다.

프로그램의 강사로는 씨티은행에 재직중인 금융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들 임직원 강사들로부터 학생들은 한 학기 동안 자산관리와 기업금융, 투자금융, 디지털뱅킹 등 금융산업 전방에 대한 심도 깊은 금융지식을 배우게 된다. 이번 학기에도 김경호 기업금융그룹 부행장과 염정주 WM청담센터장 등 13명의 임직원들이 직접 강사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김효근 이화여대 경영대학장은 “금융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관련 지식 함양을 위해 긴 시간 힘써주신 한국씨티은행에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으며, 이에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지난 20년간 산학협력이 이어질 수 있도록 애써 주신 이화여대 경영대학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여성 금융 인재 양성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